부산항 6월 물동량 사상 최대… 세계 5위 항만 탈환 뜀박질  193
 admin  2014-07-24 10:28:52.0

부산항의 지난달 물동량이 사상 최고치에 달해 '세계 5위 항만' 탈환에 본격 나섰다.

21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부산항의 지난 6월 월간 컨테이너 물동량은 역대 최고치인 160만 4,000TEU를 기록해 4개월 연속으로 150만TEU 이상을 유치했다.

부산항은 이에 힘입어 올 상반기 컨테이너 물동량이 총 910만 2,000TEU를 기록하면서 전년 동기대비 3.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 상반기 동안 환적화물이 부산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9.3%로 거의 절반 가량에 육박, 항만 수익성 개선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환적화물이란 부산항에 입항한 화물이 다른 선박에 옮겨 싣고 다시 출발하는 것으로 하역과 선적이 동시에 2번 이루어지는 탓에 고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이처럼 부산항의 물동량 증가세가 안정세에 접어들자 올 들어 중국에 빼앗겼던 세계 5위 항만의 자리를 되찾을 수 있다는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부산항은 지난 5년간 싱가포르항, 상하이항, 홍콩항, 선전항에 이어 세계 5위 항만을 유지해 왔으나 올 들어 물동량 증가세 둔화로 중국의 '닝보-저우산항'에 5위 자리를 내준 상황이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는 "제조업의 블랙홀과 같은 중국 항만들과 물량 경쟁을 위해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는 상황" 이라며 "부산항의 물량 증대를 위해 일본 기업들을 초청해 신항 배후물류단지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배후부지 활성화에 힘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2014.7.21. 서울경제신문]